• 최종편집 2024-03-02(토)
 
  • 108회 총회는 과거에서 자유해, 명품총회를 향해 힘차게 나서게 됐다
KakaoTalk_20230922_183737928_01.jpg
공식 사과하는 배광식 선관위원장 

108회 총회장 오정호 목사는 “명품총회”를 지향한다. 명품은 무엇인가? 名品은 “뛰어나거나 이름난 물건 또는 그런 작품”으로 진정한 가치가 있고 남다른 것이다. 오 총회장은 명품총회를 위해 총회 기간 중 큰 세 가지 문제를 해결했다. 첫 번째는, 구 충남노회 문제이다. 충남노회는 노회 내분으로 10년간 소송하며 원수처럼 지냈다. 그래서 결국 2022년 107회 총회 때 노회원들의 희망대로 총대들이 폐지를 가결했다. 그런데 2023년 3월 갑자기 “사회소송대응시행세칙”을 적용해 소위 정기회 측에 노회 소집권을 부여했다. 그러나 대다수의 노회원의 외면으로 노회는 개최되지 못했고 회복되지도 못했다. 그러면서 엉뚱하게도 분규하고 있는 천안중부교회에 개입해 초토화시키는 일을 했다. 결국 총회 임원회는 정기회 측에 부여했던 모든 권한을 거둬들였다. 그러자 정기회 측 이00은 주일에 총회장이 시무하는 주다산교회 앞에서 여러 차례 시위를 했다. 이 소식을 접한 모든 총대들과 목사 장로들은 분개했다. 결국 “충남노회폐지후속대책위원회” 보고 시간에 격론 끝에 위원 고광석 목사의 정기회 측 우위 주장을 배제하고 107회 총회 때 폐지된 것을 재 확인하고 노회 신설을 허락 가결했다. 이때 오 총회장은 “총회에서 두 번 다시 충남노회를 거론하지 말자”고 말했다.

 

두 번째 문제는 성석교회 문제였다. 성석교회도 두 파로 나뉘어 싸우고 있다. 누가 그 교회의 대표자인지 공방중이다. 결국 소위원회가 원만하게 합의할 것이라고 보고하자 그렇게 하라고 총대들이 가결했다. 물론 모두를 다 만족시키는 결정은 아닐 수 있다. 그러나 개교회 문제로 총회가 더 이상 시끄럽지 않기를 바라는 오 총회장은 “앞으로 총회에서 성석교회 문제가 언급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교회 문제를 매듭지었다.

 

KakaoTalk_20230922_183737928.jpg
사과하는 이종철 심의분과장 

세 번째 문제는 선관위원회 문제이다. 이이복 장로 1000만원 뇌물수수 사건과 서울강남노회 이영신 목사의 총대 제한, 정치부장 박탈 건에 대해 오 총회장은 선관위원장의 사과를 요구했고 배광식 선관위원장은 모든 총대 앞에서 미흡했음을 사과했다. 이때 총회 첫날 회원 호명할 때 총대권을 인정받은 당사자 이영신 목사가 자리에서 일어나 심의분과장 이종철 목사도 공식 사과하라고 요구했고 결국 이종철 목사도 총대들 앞에서 사과했다. 물론 다수 총대들이 선관위를 조사 처리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오 총회장은 108회 총회를 명품으로 만들기 위해 얽히고 설킨 문제를 해결하고, 책임자들이 사과하는 선에서 사태를 마무리 지었다. 총회를 시작하자마자 그러한 일들을 조사처리한다면 거기에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게 될 것을 우려해서이다. 그리고 “이미 지나간 과거 일을 따져봐야 무슨 소용있겠는가, 앞으로 잘하면 된다”는 신념이 있기 때문이다. 

 

오 총회장 자신이 관련 문제에 대해 명확하게 이해하는 가운데 나름대로 복안을 갖고, 양측의 의견을 충분히 개진할 기회를 준 후 과감하게 결정을 내려 오랫동안 문제가 됐던 것들을 해결하는 리더십을 발휘했다. 그리고 선관위원들로 하여금 총대들 앞에서 공식 사과함으로 문제 삼지 않겠다는 생각을 분명히 했다. 이렇게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108회 총회는 시작부터 족쇄를 차고 시작해야한다. 그래봤자 더 나은 해결책이 없다는 것을 알기에 과감하게 처리한 것이다. 이제 108회 총회는 과거에 매일 일이 없다. 하얀 백짓장 상태에서 출발하게 됐다. 1년간 “교회여 일어나라”는 슬로건에 맞게 코로나로 침체해진 교회를 일으키는 명품총회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오 총회장의 리더십을 믿는다.

 

 

KakaoTalk_20230919_112218604.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명품총회를 향한 오정호 총회장의 첫걸음...구 충남노회, 성석교회, 선관위 매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