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0(월)
 
  • 강도사 1명 인허, 목사 2명 임직

IMG_2309.JPG

회무 진행하는 노회 임원들 

서강노회 제82회 정기회가 10월 18일 오전 9시 30분 관악구에 소재한 이루는교회(이재성 목사 시무)에서 모여 회무를 진행하고 강도사 인허 및 목사임직식을 했다. 

 

IMG_2228.JPG
개회예배 인도하는 최현강 노회장  
IMG_2229.JPG
기도하는 홍갑표 장로  
IMG_2231.JPG
성경봉독하는 김주희 목사  
IMG_2233.JPG
축도하는 윤영민 목사 

개회예배는 노회장 최현강 목사의 인도로 회계 홍갑표 장로가 기도 후 부회록서기 김주희 목사가 요한복음 21장 15절부터 17절까지 봉독한 후 최현강 목사가 '나를 사랑하느냐'란 제목으로 "수제자 베드로는 주님을 부인 후 다시 어부로 돌아갔다. 이때 예수님께서는 그를 찾아가 회복시켜 주셨다"며 "예수님께서는 베드로에게 자신을 사랑하는지 물으시고 그에게 사명을 다시 맡기셨다. 코로나로 목회가 많이 어려웠지만 목회자들이 여전히 주님을 사랑하고 있다면 합력하여 선을 이룰 것이다"라고 설교 후 직전노회장 윤영민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IMG_2234.JPG
성찬식 집례하는 이청일 목사  
IMG_2235.JPG
성찬식 위해 기도하는 김창길 장로  
IMG_2237.JPG
분병 위원들  
IMG_2243.JPG
분잔 위원들 

성찬예식은 이청일 목사의 집례로 부회계 김창길 장로가 기도 후 집례자가 고린도전서 11장 23절부터 26절까지 봉독한 후 '주님의 성찬'이란 제목으로 설교하고 분병(위원: 강병인 김태형 조성수 백용기), 분잔(위원: 양호영 홍갑표 배영웅 조현귀)했다. 

 

IMG_2254.JPG

 

IMG_2250.JPG

  

IMG_2262.JPG
감사패 증정 

곧 이어 회원을 호명하고 개회하여 유안건 보고 후 노회 장소를 제공한 이루는교회에 감사패를 전달하고 임원회 보고, 헌의부 보고, 정치부 보고 후 정회하고 강도사 인허와 목사 안수식을 했다.  

 

IMG_2278.JPG
강도사 인허, 목사 안수식을 위해 기도하는 이대형 목사  
IMG_2280.JPG
성경봉독하는 신동선 목사  
IMG_2283.JPG
설교하는 윤영민 목사

강도사 인허 및 목사 안수식은 노회장 최현강 목사의 인도로 부노회장 이대형 목사가 기도 후 서기 신동선 목사가 사도행전 20장 28절을 봉독한 후 직전노회장 윤영민 목사가 '교회를 세우는 목회자'란 제목으로 "인허, 임직자들은 교회를 세우는 종들이 되기를 바란다"며 "교회는 규모와 상관없이 가치는 동일하며 사람이 하나님의 형상대로 만들어졌기에 귀하듯이 교회는 하나님이 아들 피로 사신 것이기에 유일하고 독특하며 가장 귀한 것이다"라고 말하고, "교회를 섬기는 것에 대한 감격으로 사역해 교회를 세울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설교했다.   


IMG_2284.JPG
강도사 서약
IMG_2286.JPG
인허증 수여 

강도사 인허식은 노회장의 서약 후 기도하고 공포하고 인허증을 수여했다.   


IMG_2287.JPG
목사 서약

IMG_2288.JPG

 

IMG_2291.JPG
목사 안수
IMG_2294.JPG
임직패 수여

IMG_2295.JPG

 

목사 안수식은 노회장의 서약 후 안수기도하고 성의를 착용한 후 악수례하고 공포 후 임직패를 수여했다. 

 

IMG_2296.JPG
권면하는 이광호 목사
IMG_2297.JPG
권면하는 방선국 목사
IMG_2302.JPG
축사하는 이은철 목사
IMG_2303.JPG
광고하는 김성은 목사
IMG_2306.JPG
축도하는 여인구 목사

증경노회장 이광호 목사가 인허받은 강도사에게 "강도사는 노회를 통해 설교권을 받는 것이다. 마5:37의 말씀을 기억하며 하나님의 말씀을 담대히 선포하고, 악과 싸우며 옳고 그름을 선명하게 전하는 종이 되기를 바란다"고 권면하고, 증경노회장 방선국 목사가 안수받은 목사에게 "목회하기 어려운 시기에 목사 안수를 받았는데 영적 전쟁에서 전열을 가다듬어야한다"며 "특히 성적으로 문제가 없도록 노력해야하고, 사모를 공적이든 사적이든 존귀히 여기고 소중히 여겨야한다"고 권면 후, 증경노회장 이은철 목사가 "저는 한 교회에서 38년째 목회하는데 어려웠지만 하나님의 부르심을 믿고 지금까지 왔다"며 "이제 강도사와 목사가 됐으니 영광스러운 길을 가고 큰 상급 받기를 바라고, 특히 서강노회에서 인허 임직받은 것을 축하한다"고 축사했다. 이어 회록서기 김성은 목사가 광고 후 안수받은 여인구 목사의 축도로 강도사 인허와 목사 안수식을 마치고 속회하여 잔무를 임원회에 맡기기로 하고 정기회를 폐회했다.

 

노회 모습

IMG_2257.JPG
원로 목사님들

 

IMG_2318.JPG

 

IMG_2319.JPG

 

IMG_2270.JPG

 

IMG_2264.JPG

 

IMG_2265.JPG

 

IMG_2267.JPG

 

IMG_2268.JPG

 

IMG_2272.JPG

 

IMG_2307.JPG

 

IMG_2320.JPG
 
 
 
 

KakaoTalk_20220415_150715447.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강노회, 정기노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