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 오병권 목사 은퇴, 정태영 · 윤상옥 · 신명수 장로 은퇴

img031.jpg


명문교회 원로목사 추대, 담임목사 위임, 은퇴 감사예배가 12월 31일 오후 4시 봉천동에 소재한 서울여상 대강당에서 있었다. 

 

IMG_7125.JPG
예배 인도하는 최도영 위임국장  
IMG_7128.JPG
기도하는 이유경 장로
IMG_7129.JPG
성경 봉독하는 김창원 목사 
IMG_7136.JPG
연합 찬양대

1부 예배는 위임국장 최도영 목사의 인도로 위임국 회계 이유경 장로가 기도 후 위임국 서기 김창원 목사가 디모데후서 4장 6-8절을 봉독한 후 명문교회 연합 찬양대가 찬양했다. 


IMG_7139.JPG
설교하는 송태근 목사 

삼일교회 송태근 목사가 '백조의 노래'란 제목으로 "강남노회에서 함께 했던 이덕진 목사님의 은퇴이며,강남교회에 함께 했던 김지혁 목사가 담임이 된 인연으로 제가 설교하게 된 것 같다. 저는 오래 전 백조가 죽기 전 들었던 울음소리를 지금도 잊지 않고 기억하고 있는데 목회는 영원한 가슴앓이인데 이덕진 목사님이 35년 무흠하게 목회를 하셔서 감사하다. 바울은 복음의 제단에 드려지는 인생을 살았다. 그는 '떠난다'는 말을 했는데 고향으로 돌아가는 자유를 말하는 것이다. 이제 이덕진 목사님은 새로운 사역을 위해 떠나시는 것이다. '선한 싸움'은 '법대로 달렸다'는 것이다. 법은 하나님의 말씀인 진리를 말한다. 자기의 진심이 아닌 진리에 근거한 삶을 살아야한다. '믿음을 지켰다'는 것은 '유일한 위탁물'인 복음을 지켜왔다는 것이다. 하나님은 의로운 재판장으로 인생에 대해 마지막에 평가하실 것이다. 그 날을 바라보고 충성하자"고 설교했다. 


IMG_7142.JPG
추억의 영상 
IMG_7146.JPG
추대사하는 김용출 장로 
IMG_7149.JPG
원로목사 서약 
IMG_7155.JPG
영상 축하하는 권순웅 총회장 
IMG_7156.JPG
영상 축하하는 최병일 목사 

2부 원로목사 추대식은 추억의 영상을 시청 후 준비위원장 김용출 장로가 약력을 소개하고 추대사한 후 원로목사, 교인서약하고 추대기도 후 공포했다.  권순웅 총회장이 "이덕진 목사님은 대학 선배이시며 친구의 형님이시라 교회 개척 상황을 보며 감동을 받았었다. 그동안도 하나님의 은혜로 사역을 잘 감당하셨는데 은퇴 후 더 큰 사역하시기를 바라며 원로 추대를 축하드린다"고, 부산 해운대교회 최병일 목사가 "이덕진 목사님 덕분에 부흥회를 많이 인도하게 됐다. 이후 같이 식사하던 중 갑자기 제가 숨이 멎었는데 목사님이 울부짖으며 기도하고 심폐소생해주어 살게 됐다. 앞으로 더 행복하시기를 바란다"고 영상으로 축하했다.


IMG_7159.JPG
격려사하는 문일규 목사 
IMG_7160.JPG
축사하는 최상렬 목사 
IMG_7162.JPG
축사하는 이호영 장로 

증경노회장 문일규 목사가 "저도 2주전 원로목사가 됐다. 축하드려야할지 섭섭하실 것이라고 해야할지 모르겠다. 목사님 은퇴에 대해 서운함과 아쉬움을 갖는 것이 성도들이 가져야할 태도로 보인다. 그러나 귀한 교회와 성도들을 남겼기에 축하드린다"고 격려사 후 친구인 개선문교회 최상렬 목사가 "35년전 이 목사님이 교회를 개척할 때 함께 예배를 드렸다. 교회는 하나님께 예배하는 곳이기에 교회를 위해 많이 수고하셨다. 성도들의 신뢰와 헌신으로 교회가 성장하는데 35년간 목사님과 함께 수고한 성도들께 감사드리고 축복한다"고, 증경부총회장 이호영 장로가 "이 목사님의 지난 35년 영상을 보면서 큰 감명을 받았다. 이 목사님은 간절함으로 성도를 지키며 목회를 하셨다. 또한 이 목사님은 성도들을 존중하며 섬기신 분이신데 원로 되심을 축하드린다"고 축사했다.


IMG_7163.JPG
명문교회 출신 교역자 및 제자 축가 
IMG_7169.JPG
추대패 증정 
IMG_7171.JPG
축하패 증정 
IMG_7173.JPG
감사패 증정 
예물 증정

IMG_7177.JPG

 

IMG_7180.JPG

 

IMG_7183.JPG

 

IMG_7184.JPG

 

IMG_7185.JPG

 

IMG_7186.JPG

 

IMG_7187.JPG

 

IMG_7188.JPG

 

IMG_7189.JPG

 

명문교회 출신 교역자 및 제자가 축가 후 정원규 원로 장로가 추대패 증정한 후 노회장 이해상 목사가 축하패를 증정하고 명문교회 출신 교역자 대표 박재섭 목사가 감사패를 증정 후 명문교회 네팔 파송선교사 이중진 선교사가 감사패 증정한 후 예물을 증정했다.    


IMG_7191.JPG
답사하는 이덕진 원로목사

이덕진 원로목사가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였다. 35년 10개월을 완주하게 하신 은혜에 감사하다. 끝까지 부족한 자를 사랑해 주신 교우들께 감사드린다. 사모는 5대 믿음의 가정이었고 저는 불신가정 출신이었다. 작년 코로나로 사경을 헤멨는데 살려 주셨다. 좋은 2대 담임 목사가 부임해서 감사드린다. 이제 원로로서 교회가 분열되지 말고 하나되어 세상을 이길 수 있기를 바란다. 후임 목사를 끝까지 지키고 사랑하시기를 바란다"고 답사했다.


IMG_7195.JPG
3부 사회하는 박광재 장로 
IMG_7193.JPG
은퇴하는 분들
기념패 증정 

IMG_7199.JPG

 

IMG_7200.JPG

 

IMG_7201.JPG

 

IMG_7202.JPG

 

IMG_7204.JPG
권면하는 임석규 장로 
IMG_7207.JPG
축사하는 김원삼 목사 
IMG_7214.JPG
축사하는 이해중 장로 

3부 목사은퇴, 장로은퇴식은 준비위원장 박광재 장로가 은퇴자 소개 후 집례자가 기도 후 공포한 후 이덕진 원로목사가 기념패를 증정하고, 증경부노회장 임석규 장로가 "젊은 사람보다 나이든 사람이 더 보배롭다. 오늘 은퇴자들은 많은 면에서 훌륭하신 분들이다. 은퇴는 지금까지 해왔던 일을 중단하고 정리하는 것이다. 은퇴자들은 승자이다. 남은 생애 승자라는 자부심으로 사시기 바란다"고 권면 후 증경노회장 김원삼 목사가 "부목사 은퇴식을 해 주신 것에 감명 받았다. 은퇴는 타이어를 가는 것이다. 새로운 출발을 위해 새로운 타이어를 끼우는 것이다. 직분은 하나님의 뜻에 따라 받은 것인데 명예로운 은퇴는 축복이다. 예수님께 인정 받으셨기에 축하드린다. 법과 질서에 잘 순종하셔서 축하드린다. 장로들은 교인들의 인정 받아 장로가 되고 이제 은퇴하게 되어 축하드린다"고, 증경부노회장 이해중 장로가 "많은 수고 후에 명예롭게 교인들의 축하를 받으며 은퇴하게 되어 축하드린다. 이제 자유롭게 새로운 출발을 하시기 바란다. 성도들과 늘 소통하고 기도하며 영광을 돌려드리는 은퇴자들이 되시기를 바란다"고 축사했다.     


IMG_7223.JPG
위임목사 서약 
IMG_7227.JPG
성경, 헌법, 고퇴 전달 
IMG_7228.JPG
안수 기도
IMG_7233.JPG
위임패 증정 
IMG_7234.JPG
축하 꽃다발 전달 
IMG_7245.JPG
권면하는 이영신 목사 
IMG_7250.JPG
축사하는 진용훈 목사 

4부 담임목사 위임식은 서약 후 위임기도하고 공포 후 이덕진 원로목사가 성경과 헌법, 고퇴를 전달하고 위임국장 최도영 목사가 담임목사 위임패를 증정 후예물과 꽃다발을 증정했다. 증경노회장 이영신 목사가 "담임으로 나가는 부목사들에게 이제부터 '행복 끝 고생 시작'이라는 말을 한다. 목사님께도 같은 말씀을 드린다. 저는 5년 주기로 어려움이 왔던 것 같다. 이전 교회에서 10년 담임 목회 후 현재 19년째 목양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목사님은 명문교회에서 일생 목회하시기 바란다. 좋은 후임 목사님을 모셨으니 교우들도 목사님과 좋은 관계를 가져 목사님이 평생 목회할 수 있도록 협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권면 후 증경노회장 진용훈 목사가 "좋은 목사님의 후임이 된 것을 축하드린다. 또한 좋은 교인들이 있는 교회에 청빙되신 것에 대해서도 축하드린다. 목회 계승을 성공적으로 이룬 것에 대해 축하드린다. 좋은 능력을 갖춘 목사님이 오셔서 축하드린다"고 축사했다.    

IMG_7253.JPG
특송하는 바리톤 이해원 
IMG_7259.JPG
크로마하프팀 특주 
IMG_7120.JPG
축도하는 이해상 노회장 

5부 축하 및 인사는 바리톤 이해원 형제가 특송 후 명문교회 크로마하프팀이 특주한 후 준비위원장 김용출 장로가 광고하고 노회장 이해상 목사의 축도로 은혜롭게 모든 순서를 마쳤다.

 

KakaoTalk_20221231_205433373.jpg
단체 사진 
IMG_7254.JPG
원로 부부 
IMG_7255.JPG
담임 부부 
IMG_7256.JPG

 

img033.jpg

 

img032.jpg


KakaoTalk_20221231_192643212.jpg

 
 
 

 

KakaoTalk_20221231_210749329.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명문교회, 이덕진 원로목사 추대 · 김지혁 담임목사 위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