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3(일)
 

KakaoTalk_20220511_170709852.jpg

목졸려 붉게 남은 지 목사 목의 손자국 흔적 

총회회관에서 기자 폭행 사태가 발생해 충격을 던지고 있다. 지난 11일 오후 3시경 2층

 예배실 서쪽 계단에서 00방송 Y 대표가 좋은신문 지용길 목사의 목을 두번 조르고 벽에 머리를 세게 밀쳤다고 한다. 이로인해 경찰이 출동해 현장 조사를 했고, 지 목사의 목에 붉게 손자국이 생겼다. 또한 목졸림 충격으로 경추에 부상을 입어 정밀조사 중에 있으나 현재 두통과 반신마비 증상을 호소하고 있다. 두 목사는 금전문제로 논쟁하던 중 폭행사태가 발생해 지 목사는 긴급히 총회회관 근처 병원에서 정밀 진단을 받고 입원했다. 

 

KakaoTalk_20220511_211046853.jpg

 

 

1.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총회회관서 폭행사태 발생, 경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