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9(금)
 

95_308_226.jpg

 

어느 날유대사회에 등장한 예수님의 행보는 매우 이례적이었고파격적이었습니다당시 부와 명예를 거머쥐고 백성들 위에 군림하며 악을 행한 자들에게 크게 분노하셨습니다.

하지만 가난하고 연약한 이들에게는 한없는 자비와 사랑으로 그들의 지친 마음을 보듬어주시며 천국 복음을 전파하셨습니다그러다보니 예수님이 가시는 곳마다 많은 무리들이 인산인해를 이루며 따랐습니다어느 날이었습니다그날도 예수님은 각종 병든 이들을 고치시며 하나님 나라를 전하셨습니다예수님이 전하시는 말씀이 얼마나 달고 오묘한지 해가 중천을 지나 석양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무리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놓치지 않으려고 귀를 쫑긋 세우고 눈망울을 반짝이며 경청합니다그 모습을 지켜보던 제자들은 때는 저물어 가는데 먹을 것이 없자 은근히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한 제자가 예수님께 말합니다.

예수님때가 저물었습니다무리들을 마을로 보내어 각자 먹을 것을 사 먹게 하시지요?”

그때 예수님은 제자들의 요구에 거절하며 갈 것 없다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고 대답했습니다.

예수님의 의외의 답을 들은 제자들은 난처해합니다이 많은 무리들을 위한 음식을 준비하지 않은 것은 물론이거니와 지금 준비한들 어디서 이 많은 이들을 먹일 수 있는 음식을 사오겠습니까?

바로 그때에 순진한 한 제자가 예수님 여기 도시락 하나가 있습니다.”라고 내 밉니다.

그 도시락은 어린아이의 도시락이었습니다아이가 1끼 먹을 수 있는 보리떡 5개와 작은 생선 2마리가 든 도시락이었습니다가난한 집 아이의 도시락입니다예수님은 그 보잘 것은 도시락으로 그날 모든 자들이 배 불리 먹도록 기적을 베푸셨습니다그날 그 기적을 맛본 자는 여자와 어린이 외에 5천명이나 되었습니다우리는 이날의 기적을 오병이어 기적이라고 부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무엇이 오병이어의 기적을 일으킨 원동력일까요?어린 아이가 순진한 마음으로 내민 도시락일까요먹거리를 찾아 무리 가운데로 들어가 어린아이 도시락을 갖고 온 한 제자의 부지런함일까요배고픔에도 불구하고 그 자리를 떠나지 않고 예수님의 말씀을 들은 무리들의 열심일까요?

 모든 해석이 가능합니다하지만 저는 오늘 19절 말씀에서 그 원인을 찾고자 합니다.

무리를 명하여 잔디 위에 앉히시고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사 하늘을 우러러 축사하시고 떡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매 제자들이 무리에게 주니

여기서 제가 주목하는 단어는 축사입니다축사란 무엇일까요공동번역현대인의 성경은 감사기도’, NIV는 'thanks'입니다헬라어 유로게오’(ευλογησεν)는 감사를 드리다입니다.

보잘 것 없는 오병이어 도시락을 앞에 두고서 감사하신 예수님의 기도가 기적의 원동력입니다.

먹을 것이 없는 절망 속에서도 예수님이 보여주신 감사기도가 기적을 일으켰던 것입니다사실 예수님의 감사기도는 사람들의 일반적인 상식을 깨는 행동이었습니다.

 본문을 보십시오감사할 수 있는 조건이 아무것도 없습니다그곳은 빈들입니다빈들이란 광야요황량한 불모지요텅 빈곳입니다사람들은 이런 빈들에서는 절망하고불평하고낙심합니다그러나 예수님은 빈들에서 감사했습니다.

 오병이어는 아이 하나도 먹기에 턱없이 부족한 양입니다그에 비하면 그곳에 모인 자들은 장정만 5천명이었습니다어린이여자들까지 합치면 어림잡아도 2만 명쯤 되었을 것입니다하지만 예수님은 그런 보잘 것 없는 양식 앞에서도 감사했습니다.

빈들에서 감사한 예수님의 모습은 그날의 기적으로 해피엔딩 되었습니다.

보잘 것 없는 오병이어를 앞에서도 감사하신 예수님의 모습은 모두를 배부르게 했습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1. 오늘 우리들의 삶이 마치 빈들과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텅 빈 빈들 말입니다아무리 땀 흘리고 수고해도 먹고 살기가 참 힘든 세상을 우리는 살고 있습니다워낙 가진 것이 없는 흙수저 인생이라 지금의 환경을 벗어나기란 요연해 보입니다언제 좀 더 나은 삶을 살지 기약이 없어 보입니다.

지난 주 수능시험을 쳤습니다수험생들은 모두 열심히 공부하면서 시험을 준비했을 겁니다하지만 막상 시험을 치고 나면 생각보다 성적이 나오지 않아 낙심하는 자들이 나옵니다또 어렵게 대학에 들어가고 졸업을 해도 취업이 잘 되지 않는 게 현실입니다그래서 많은 청년들이 취업 될 때까지 휴학하면서 대학생활을 마지못해 이어갑니다취업이 되어야 연애도 하고결혼도 꿈꾸는데 현실이 이런 꿈도 멀어지게 합니다그래서 너도나도 공무원 시험에 도전하여 공시 생들이 점점 많아집니다건강에 각별한 신경을 썼지만 생각지도 않았던 질병이 생기기도 합니다우리는 이렇게 늘 기도하면서 소망하는 삶이 있지만 삶의 현장은 그것과 전혀 다른 삶을 살고 있습니다그래서 우리의 삶은 빈 들입니다.

 하지만 여러분빈들이라고 불평하면서 살아야 되겠습니까?

빈들이라고 절망하면서남 탓하면서 그렇게 살아야 되겠습니까?

빈들이라고 인상 쓰면서좌절하면서 살아야 되겠습니까?

오늘 우리는 예수님을 보면서 배워야 합니다무엇을 배워야 할까요?

 2. 빈들에서도 감사하는 것을 배워야 합니다.

왜요하나님께서 우리의 삶을 책임지시기 때문입니다이스라엘 백성들은 광야 40년 동안 하나님께서 채워주시고책임져주셨습니다하나님께서는 옷이 낡아지지 않게 입혀주셨습니다신발이 해어지지 않도록 신겨주셨습니다먹을 것이 떨어지지 않도록 먹여주셨습니다모든 것을 하나님이 책임져 주셨습니다마찬가지입니다하나님은 자녀 된 우리들을 책임져 주십니다.

비록 내가 원하는 만큼 물질이 채워지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가난뱅이가 되게 하지 않았습니다.

비록 내가 원했던 진로가 펼쳐지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꽉 막힌 인생도 아니었습니다.

그러니 습관적으로 염려하고걱정하는 삶을 벗어버리십시오.

오히려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고 감사하는 습관부터 가지십시오.

빈들에서 우리가 해야 하는 가장 우선적인 것이 감사입니다.

 저는 지금까지 30년 가까이 목회자로 살면서 수 없이 많은 자들의 죽음을 보았습니다그런데요단 한명도 굶어 죽은 사람 보지 못했습니다입을 옷이 없어서 얼어 죽은 자도 보지 못했습니다신을 신발이 없어서 발병이 나서 죽은 자도 보지 못했습니다많은 분들이 빈들과 같은 인생을 살았지만 하나님께서 저들을 책임져 주셨습니다.

저는 그것을 보면서 배웠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은 하나님께서 100% 책임져 주시구나!’

그래서 저는 제 자녀들에게 항상 강조합니다하나님께서 책임지신다걱정하지 말라고...

 올해 우리 집 막내딸이 지난 주 수능시험을 쳤습니다정말 열심히 공부했습니다하지만 시험을 친 후에는 아쉬움이 남고 자신이 꿈꾸는 대학에 갈 수 있을까 걱정도 찾아옵니다저희 부부는 항상 자녀들에게 말합니다하나님이 네 길을 여신다걱정하지 말고 항상 힘내라

듣기 좋아라고 한 말이 아닙니다진짜입니다제 인생을 여신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자녀인 우리 딸들의 길을 왜 여시지 않겠습니까?

 사랑하는 여러분이게 어디 우리 가정만의 이야기이겠습니까여러분도 동일합니다하나님께서 책임지십니다그러니 빈들과 같은 현실에서 절망하거나 낙심하지 마십시오감사하십시오.

정말 보잘 것 없는 오병이어를 놓고 감사하십시오.

감사는 오늘을 살아가게 하는 힘이 됩니다.

감사는 눈에 보이지 않지만 내 인생을 주의 은혜로 부풀게 하는 누룩과 같습니다.

 일본의 신학자 우찌무라 간조는 하나님 앞에서 저주가 있다면 그것은 세 가지인데,

첫째는 아무리 믿으려 해도 하나님이 믿어지지 않는 것이고,

둘째는 아무리 성경을 읽어도 하나님의 말씀이 들리지 않는 것이고,

셋째는 아무리 감사하려고 해도 감사가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찌무라 간조 선생은 감사를 구원의 수준만큼이나 높이 생각하였습니다무슨 말씀입니까그는 구원 받은 백성이라면 감사는 필수라는 것입니다감사가 없고 늘 원망과 불평으로 살아가는 삶 그 자체가 저주임을 알아야 합니다그래서 언제 어떤 환경 속에서도 감사가 있다면 그게 행복입니다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닙니다감사하면 내 삶에 행복으로 가득 채워집니다바라기는 여러분 모두가 어떤 상황 속에서도 감사해서 감사 인생 사시기를 축복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빈들에서의 감사(마태복음 14:13-21)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