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0(월)
 
  • '명예장로'는 교단 헌법에 없다

4201BCBA-ACC3-48A5-BAA6-16162678D479.png

명예장로장립이 기재된 꽃동산교회 임직 순서지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장 권순웅 목사) 제104회 총회장을 역임한 김종준 증경총회장(꽃동산교회)이 은퇴를 앞두고 타교단 목사를 후임으로 내정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몇몇 언론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더해 지난 11월 19일 있었던 꽃동산교회 제14차 임직감사예배에서 명예장로를 장립한 것도 논란이 되고 있다. 김종준 증경총회장은 교단지 기독신문에 임직감사예배 광고를 내면서 명예장로장립자를 사진과 함께 '버젓이' 게재했다. 

KakaoTalk_20221128_195804187.png

새에덴교회 명예장로 소개 홈페이지

 

그런데 제105회 총회장을 역임한 소강석 증경총회장(새에덴교회)도 교회 홈페이지를 보면 여러명의 명예장로를 게재하고 있다. 

 

현재 합동측 헌법에 의하면 명예장로는 없다. 그런데도 교단 총회장을 역임한 증경들이 명예장로를 둔다는 것은 총회법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  더더군다나 교단장으로서 모범을 보여야할 증경총회장들이 법을 무시하는 것은 있어서는 안될 일이다. 교단 목사들이 이들을 따라할까봐 우려된다. 


모든 합동측 목사들이 교단 법을 잘 준수해야하나 증경들은 더더욱 그러하다. 왜냐하면 교단은 증경총회장들을 예우하고 있기 때문이다. 


'후임자 선정 과정이나 또는 목회에 있어 끝까지 바른 본을 보이는 것이 증경총회장들의 역할이 아닌가?' 


이런 기본적인 것을 물을 수 밖에 없는 증경들의 처신이 안타깝다.

 

 

7C5653F8-15C6-448E-881C-12814647388D.jpe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놓고(?) 법을 무시하는 증경총회장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